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다음엔 무조건 이 차 산다 ” 도둑들이 훔치다 포기하는 차 공개, 현대차 있나?

최동준 에디터 조회수  

① 훔치기 어려운 차 리스트 공개

현대차 도둑

현대차는 오래전 이모빌라이저 미탑재 모델을 판매했다가 막대한 배상금을 냈다. 별 것 아닌 보안장치 하나로 천문학적 손해 뿐만 아니라 신뢰 마저 흔들리는 상황이다. 현대차는 2021년 11월 판매 모델에 이모빌라이저를 모두 장착시키고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까지 진행했다. 하지만 이미 미국 범죄자들 사이에선 현대차와 기아의 신차 또는 이전 모델을 대상으로 보안을 뚫는 시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핫카’는 훔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차 리스트 10위를 소개했다. 이슈성 내용이긴 하지만 “그럼 안전한 차는 뭘까?”라는 궁금증을 해소시켜준다.

② BMW, 닛산, 테슬라, 아우디, 폭스바겐

현대차 도둑

차 절도범들이 싫어할 만한 모델 10위는 BMW X3다. X3 차 키에는 모션 센서가 있어, 일정 시간 정지상태일 경우 차량으로 보내는 보안 신호를 꺼버린다. 열쇠가 없거나 제자리에 계속 서 있으면 차 문을 열 수 없고 어렵게 문을 열어도 시동자체가 걸리지 않는다.

현대차 도둑

그 다음은 닛산의 전기차, 리프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차 키가 없으면 아무것도 못한다. 어렵게 문을 열어도 기어박스가 없어 요행으로 시동을 켤 가능성 마저 없다. 심지어 도난 됐을 경우 GPS 추적 기능이 작동한다. 

현대차 도둑

테슬라 모델X는 8위다. 모델S도 공동 8위나 다름 없는데, 비슷한 수준의 보안 시스템이 탑재됐기 때문이다. 능수능란한 해킹으로 차를 훔쳐도, 기본 적용된 GPS 추적기능이 작동하고 센티넬 모드가 주차된 차를 감시한다. 이미 알 사람은 다 알겠지만 대용량 외장 SSD를 설치해두면 테슬라 곳곳에 장착된 카메라로 주변을 실시간으로 녹화 한다.

현대차 도둑

아우디는 A4의 복잡한 보안 기술로 7위에 랭크 됐다. 차 키 내부에 들어간, ECU 연동 칩이 내장돼 있다. 전자식 자물쇠 정도로 이해하면 편한데, 차에 맞는 고유 값이 있어 쉽게 훔쳐가기 어렵다. 그나마 가장 현실적인 방법은 견인이다. 하지만 차를 떠가는 상황을 차주가 놔둘리 없다.

한편 폭스바겐 티구안은 아우디보다 높은 6위다. 티구안은 보안 레벨이 높은 차로 유명하다. 실제로 가장 안전한 차로 인정받아 수 차례 수상 받은 실적이 있을 정도다. A4와 마찬가지로 이모빌라이저에 의해 알맞은 차 키가 아니면 묵묵무답이다. 여기에 도난 시 실시간 추적을 돕는 전용 앱 역시 지원한다.

③ 의외로 현대차가 상위에 랭크 됐다

현대차 도둑

5위는 놀랍게도 현대차 투싼이다. 다른 제조사와 좀 다른 이유로 랭크 됐는데, 도난으로 경보가 울릴 경우 경적 뒤의 전선을 차단하는 방법이 범죄자들 사이에서 정석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투싼은 ‘애매해서’ 건드리지 말라는 후문이 전해진다. 전선을 잘라서 해결 된다는 부분이 명확하지 않아, 애당초 시도하지 말라는 의미다.

현대차 도둑

테슬라는 모델3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현재 주력 모델이자 전기차 베스트셀러로 유명한 모델3의 보안 시스템이 주목받고 있다. 다른 건 몰라도 도난 방지 부분은 상위 모델과 동급이다. 동승석 도어, 후드 및 테일게이트에는 도난 방지용 센서가 있다. 특히 차 키가 없는 대신 카드키나 별도로 부여받은 데이터를 대조하는 이모빌라이저가 들어가 있다.

3위는 렉서스 HS 250H모델이다. 이 차는 좀 터프한 보안 기능이 들어가 있다. 이모빌라이저는 기본이라 논외로 치고, 차 문을 각종 공구를 이용해 억지로 열면 특수한 기능이 작동한다. 문제 발생 후 잠금 해제 버튼을 당기면 락을 절대로 풀수 없도록 전환된다.

현대차 도둑

이어서 업계 보안의 2인자는 아우디 A6 AWD 모델이다. 무려 미국 민간 교통연구기관에서도 인정했다. 그들은 이 차가 미국에서 가장 훔치기 어려운 차 중 하나로 보고 있다. 차 안에서 문을 못열게  만들어버리는 기능과 견인 방지 기능을 지원한다. 덕분에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이곳 저곳에서 손 쉽게 털리고 있을 때 아우디 A6는 가장 도난 건수가 적었다.

현대차 도둑

마지막으로 여러 차종 중 1위는 테슬라 모델Y가 차지했다. 모델Y는 테슬라 내 다른 모델과 동급인 도난 방지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심지어 통신망을 통한 외부 해킹을 막기 위해 무선 업데이트를 꾸준히 진행해 유지보수를 담당하기도 한다.

현대차 도둑

현대차는 이번일로 체면을 구겼다. 물론 투싼이 상위에 올랐지만 뼈아픈 과거의 오점과 타사 대비 존재감 없는 보안 기술이 문제다. 자동차 산업은 앞으로 SDV(소프트웨어 중심의 차량)로 발전할 것이다. 그 때는 지금보다 더 보안을 중요시 할텐데, 현재 문제를 발빠르게 해결해 미래에 비슷한 문제로 고생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최동준 에디터
capress_partner@capress.kr

댓글0

300

댓글0

[핫클릭] 랭킹 뉴스

  • 현대차 SUV 투싼 부분변경 페이스리프트 신차 신형투싼가격 신형투싼디자인 국산차
    "와, 드디어!" 공식 출시 2천 중후반 신형 투싼, 싹 바뀐 '이것' 눈길
  • 쉐보레-타호-출시-메인
    “이런 게 진짜 SUV” 주차 빼면 아빠들 현실 드림카
  • 르노-SUV-신차-전기차
    "나오면 무조건 계약!" 르노, 역대급 SUV 디자인 '이 모델', 2월 공개
  • 제네시스 콘셉트 엑스그란베를리네타콘셉트 게임 그란투르스모7 레이싱카
    "내년부터!" 제네시스가 내놓은 역대급 '이 차', 운전 가능한데 다만?
  • “들어오면 업계 싹쓸이” 1000km가는 벤츠 화물차, 당장 산다 난리!
  • "2백 만큼 가성비" 티볼리·셀토스 깡통, 스펙 때문에 오히려 고민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역주행 음주운전 저지른 ‘조선족’.. 최악의 사고 유발에 네티즌 폭발
  • ‘중국산 그 차?’ 하트시그널 2 오영주, 5년 만에 뽑은 새 차 깜짝 정체
  • ‘디젤 차주들 난리 난 상황’ 요소수 대란 조짐, 정부의 충격 대응은..
  • ‘결혼 5년 만에 파경’ 최민환 – 율희, 애들 위해 샀던 자동차 정체는?
  • 길 가던 보행자 ‘그냥’ 들이 받은 포르쉐.. 알고 봤더니 이런 이유가?
  • 대국민 사기 실화..? 역대급 ‘허위 광고’ 들통난 제네시스 충격 근황
  • 보기만 해도 소름 돋는 ‘미친 경사’ 도로.. 그 충격 실체에 일동 경악
  • 아파트보다 비싸.. 배우 류시원이 공개한 BMW ‘희귀 클래식카’ 정체
  • 셀토스 하이브리드 출시 확정, 사회 초년생들 바로 계약하겠다 난리
  • 결국 ‘이 모델’ 예고한 테슬라.. 아빠들 주식 당장 사겠다고 난리났죠
  • 공간 활용이 미쳤다는 토요타 신차.. 애 키우는 엄마들 눈 돌아갔죠
  • 이러다 우리 망한다.. 결국 ‘이것’ 준비 시작해버린 맥라렌 충격 근황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하다 하다 이젠 통째로" 이건 좀 선 넘었다 싶은 중국산 '이 차' 정체

    쉬운뉴스 

    전기차 신차 하이퍼HT 테슬라 모델X
  • 2
    “참다못한 경찰” 운전자 '일부'에게 공짜로 준다

    공감칼럼 

    임시-공짜-스티커-경찰
  • 3
    "아빠들 카니발 고민" 하이브리드 살까, 가솔린 살까?

    공감칼럼 

    카니발-하이브리드-가솔린
  • 4
    "현대차 가격 확 내리나?" 토레스에 들어갔던 '이것', 직접 만든다 확정

    공감칼럼 

  • 5
    “1억 8천? 더 내놔” 16년 무사고 운전자, '이것'으로 잃게 될 금액은?

    공감칼럼 

    사망-사고-무단횡단-메인

[핫클릭] 인기 뉴스

  • 현대차 SUV 투싼 부분변경 페이스리프트 신차 신형투싼가격 신형투싼디자인 국산차
    "와, 드디어!" 공식 출시 2천 중후반 신형 투싼, 싹 바뀐 '이것' 눈길
  • 쉐보레-타호-출시-메인
    “이런 게 진짜 SUV” 주차 빼면 아빠들 현실 드림카
  • 르노-SUV-신차-전기차
    "나오면 무조건 계약!" 르노, 역대급 SUV 디자인 '이 모델', 2월 공개
  • 제네시스 콘셉트 엑스그란베를리네타콘셉트 게임 그란투르스모7 레이싱카
    "내년부터!" 제네시스가 내놓은 역대급 '이 차', 운전 가능한데 다만?
  • “들어오면 업계 싹쓸이” 1000km가는 벤츠 화물차, 당장 산다 난리!
  • "2백 만큼 가성비" 티볼리·셀토스 깡통, 스펙 때문에 오히려 고민

지금 뜨는 뉴스

  • 1
    “2억 후반" 마세라티 '이 차', 성능 뿐만 아니라 디자인까지 괜찮네?

    쉬운뉴스 

  • 2
    “겨우?” 말도 안 되는 ‘이 행동’의 처벌 수준, 사람들 화난다 난리!

    쉬운뉴스 

  • 3
    “일단 염두 중” 옆나라에서 선공개 '이 차', 국내 온다면 관건은 가격?

    쉬운뉴스 

  • 4
    “어쩔 수 없이 쓰는데” LFP 배터리, 업계 '이곳' 1위 괜찮냐며 난리!

    쉬운뉴스 

  • 5
    "이럴꺼면..." 솜방망이 처벌받던 '이 사람', 법 있었지만 효과는 별로

    쉬운뉴스 

[핫클릭] 추천 뉴스

  • 전기차-가성비-SUV
    "모델 Y 가성비 버전" 그랜저 값, 싼타페 급 SUV의 정체
  • "기름값 폭등하나?" 운전자들 오열할 알뜰 주유소의 비밀
  • 테슬라-사트-인도-메인
    “1억3천?” 말 달라진 테슬라의 사이버트럭 가격, 이것도 싯가가 될까?
  • 볼보 SUV 전기차 전기SUV EX90 EX90가격 볼보EX90
    "1억? 그냥 넘겠네" 아시아 최초 '이것' 예고 EX90, 미국 가격 선공개!
  • 버스-기사-잘못-메인
    “저럴 줄 알았다” 배달 오토바이, 버스 근처 '이 행동'하다 인생 나락 위기
  • 자동차-사고-구급-메인
    “올해 최악의 사고” 구급차 박살 낸 BMW, 조사 결과에 분노 폭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역주행 음주운전 저지른 ‘조선족’.. 최악의 사고 유발에 네티즌 폭발
  • ‘중국산 그 차?’ 하트시그널 2 오영주, 5년 만에 뽑은 새 차 깜짝 정체
  • ‘디젤 차주들 난리 난 상황’ 요소수 대란 조짐, 정부의 충격 대응은..
  • ‘결혼 5년 만에 파경’ 최민환 – 율희, 애들 위해 샀던 자동차 정체는?
  • 길 가던 보행자 ‘그냥’ 들이 받은 포르쉐.. 알고 봤더니 이런 이유가?
  • 대국민 사기 실화..? 역대급 ‘허위 광고’ 들통난 제네시스 충격 근황
  • 보기만 해도 소름 돋는 ‘미친 경사’ 도로.. 그 충격 실체에 일동 경악
  • 아파트보다 비싸.. 배우 류시원이 공개한 BMW ‘희귀 클래식카’ 정체
  • 셀토스 하이브리드 출시 확정, 사회 초년생들 바로 계약하겠다 난리
  • 결국 ‘이 모델’ 예고한 테슬라.. 아빠들 주식 당장 사겠다고 난리났죠
  • 공간 활용이 미쳤다는 토요타 신차.. 애 키우는 엄마들 눈 돌아갔죠
  • 이러다 우리 망한다.. 결국 ‘이것’ 준비 시작해버린 맥라렌 충격 근황

추천 뉴스

  • 1
    "하다 하다 이젠 통째로" 이건 좀 선 넘었다 싶은 중국산 '이 차' 정체

    쉬운뉴스 

    전기차 신차 하이퍼HT 테슬라 모델X
  • 2
    “참다못한 경찰” 운전자 '일부'에게 공짜로 준다

    공감칼럼 

    임시-공짜-스티커-경찰
  • 3
    "아빠들 카니발 고민" 하이브리드 살까, 가솔린 살까?

    공감칼럼 

    카니발-하이브리드-가솔린
  • 4
    "현대차 가격 확 내리나?" 토레스에 들어갔던 '이것', 직접 만든다 확정

    공감칼럼 

  • 5
    “1억 8천? 더 내놔” 16년 무사고 운전자, '이것'으로 잃게 될 금액은?

    공감칼럼 

    사망-사고-무단횡단-메인

지금 뜨는 뉴스

  • 1
    “2억 후반" 마세라티 '이 차', 성능 뿐만 아니라 디자인까지 괜찮네?

    쉬운뉴스 

  • 2
    “겨우?” 말도 안 되는 ‘이 행동’의 처벌 수준, 사람들 화난다 난리!

    쉬운뉴스 

  • 3
    “일단 염두 중” 옆나라에서 선공개 '이 차', 국내 온다면 관건은 가격?

    쉬운뉴스 

  • 4
    “어쩔 수 없이 쓰는데” LFP 배터리, 업계 '이곳' 1위 괜찮냐며 난리!

    쉬운뉴스 

  • 5
    "이럴꺼면..." 솜방망이 처벌받던 '이 사람', 법 있었지만 효과는 별로

    쉬운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