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Australian touch key for continued Chinese car sales success

뷰어스 조회수  

Chinese car brands will need to tap into Australian engineering experience to continue their rapid rise in showroom success.

That’s the view of one of the most experienced people in the field, automotive engineer Bernie Quinn of Premcar.

The veteran of time with Ford Performance Vehicles and now the head of Premcar, which produces the upgraded Warrior models for Nissan, believes Chinese brands will need to improve to continue their rapid sales success in Australia.

Chinese-built cars outsold ones from South Korea in 2023, just as Japanese and South Korean brands made a rapid start from their early days.

“To me, the critical next step for Chinese new-car brands is to achieve a very deep understanding of what Australian consumers want and need from their vehicles,” Mr Quinn told CarExpert.

“Critically, this market needs products with careful refinement to suit local customer expectations. Many Australian new-car customers are prepared to pay a little extra to get the car they want, especially a car that’s made or tuned for our market.

“Generic, or ‘global’ products – especially in the major volume sectors – would enjoy more success if they were tuned to local conditions and buyer tastes.”

Premcar has achieved its own rapid growth in recent years, with the Warrior program for the Nissan Navara pick-up and Patrol four-wheel drive headlining both the engineering and production abilities of the team at its Melbourne headquarters.

Premcar also developed a Ford Bronco resto-mod for Gateway Bronco in the USA, with modern engineering inside a 1970s body and a price tag starting at $623,000.

The Australian operation is described by Gateway Bronco as a “Skunk Works facility in Melbourne”.

Premcar is not working for Chinese companies, but Mr Quinn believes it’s the expertise and experience of companies such as his (or rivals such as Walkinshaw, which recently overhauled the Mitsubishi Triton and has worked with Volkswagen on the Amarok) which could provide a breakthrough.

“Some of the world’s best cars have been developed in Australia, and some of the best automotive engineers in the world come from Australia,” he said.

“Making full use of Australia’s car-making skills and expertise will give the Chinese OEM (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s) automakers a fast track to success in this very competitive market.”

With more than 25 years of experience, the Premcar team sees a reflection of the sales growth by Hyundai and Kia in Chinese brands including MG, LDV, and BYD.

“In general, I am very impressed with the speed of progress Chinese automakers are achieving with new-vehicle quality,” said Mr Quinn.

“I’m old enough to remember the first Hyundais that entered Australia at $13,990 drive-away. The Chinese brands seem to be on the same early trajectory the big South Korean brands followed in Australia, but their growth rate is probably twice as fast.”

He praises their efforts but said there is plenty of room for improvement.

“In most cases, from a product point of view, the fundamental design and content is already present in Chinese vehicles – good looks, good suspension design, decent powertrains (both ICE and EV), and great interiors.

“There are tremendous opportunities to further improve these vehicles via their tuneable elements – ride and handling, steering, powertrain calibration, ADAS (driver assistance) calibration, infotainment software development, and so on.“

If these elements are tuned and developed for local consumers and local conditions, these vehicles will become even more compelling for Australian new-car buyers,” Mr Quinn said.

author-img
뷰어스
content@capress.kr

댓글0

300

댓글0

[번역] 랭킹 뉴스

  • 현대차, 깔끔함으로 무장한 아이오닉 6 블랙 에디션 공개
  • Nissan Leaf being pruned before replacement is ready – report
  • US launches probe into Chinese cars amid security concerns
  • 2024 BYD Atto 3 updates revealed, Australian timing unclear
  • These Two Barn Find Minis Were Finally Freed From Their Overgrown Garage
  • Wireless EV Charging Is On Its Way, But It’s Moving At A Trickle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통 크게 3채 구매했던 김연아의 송도 상가, 15년 지난 지금은?
    통 크게 3채 구매했던 김연아의 송도 상가, 15년 지난 지금은?
  • 5년만에 재산 124조 된 ‘CEO 젠슨 황’의 아내…이런 사람입니다
    5년만에 재산 124조 된 ‘CEO 젠슨 황’의 아내…이런 사람입니다
  • 삼성·SK도 당했다…국내 기술 해외로 빼돌린 직원은 어떤 처벌 받을까?
    삼성·SK도 당했다…국내 기술 해외로 빼돌린 직원은 어떤 처벌 받을까?
  • 잡내 없이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양갈비 맛집 BEST5
    잡내 없이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양갈비 맛집 BEST5
  • 전날 과음했다면 속풀이로 딱 좋은 해장국 맛집 BEST5
    전날 과음했다면 속풀이로 딱 좋은 해장국 맛집 BEST5
  • 식사부터 술까지! 하루종일 놀 수 있는 합정 맛집 BEST5
    식사부터 술까지! 하루종일 놀 수 있는 합정 맛집 BEST5
  • 죽부터 구이까지! 몸에 좋은 보양식, 전복 맛집 BEST5
    죽부터 구이까지! 몸에 좋은 보양식, 전복 맛집 BEST5
  • 지금 달려가기 좋은 ‘무릉도원’, 계곡 맛집 BEST5
    지금 달려가기 좋은 ‘무릉도원’, 계곡 맛집 BEST5
  • 다채로운 재료! 뜨끈한 국물에 속까지 시원해지는 전골 맛집 BEST5
    다채로운 재료! 뜨끈한 국물에 속까지 시원해지는 전골 맛집 BEST5
  • 고기의 눅진한 맛으로 먹는 돼지찌개 맛집 BEST5
    고기의 눅진한 맛으로 먹는 돼지찌개 맛집 BEST5
  • “이제 곧 점심 먹을 시간!” 한국인의 대표 점심 메뉴 짜장면 맛집 BEST5
    “이제 곧 점심 먹을 시간!” 한국인의 대표 점심 메뉴 짜장면 맛집 BEST5
  • 아침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서울 아침식사 맛집 BEST5
    아침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서울 아침식사 맛집 BEST5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통 크게 3채 구매했던 김연아의 송도 상가, 15년 지난 지금은?
    통 크게 3채 구매했던 김연아의 송도 상가, 15년 지난 지금은?
  • 5년만에 재산 124조 된 ‘CEO 젠슨 황’의 아내…이런 사람입니다
    5년만에 재산 124조 된 ‘CEO 젠슨 황’의 아내…이런 사람입니다
  • 삼성·SK도 당했다…국내 기술 해외로 빼돌린 직원은 어떤 처벌 받을까?
    삼성·SK도 당했다…국내 기술 해외로 빼돌린 직원은 어떤 처벌 받을까?
  • 잡내 없이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양갈비 맛집 BEST5
    잡내 없이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양갈비 맛집 BEST5
  • 전날 과음했다면 속풀이로 딱 좋은 해장국 맛집 BEST5
    전날 과음했다면 속풀이로 딱 좋은 해장국 맛집 BEST5
  • 식사부터 술까지! 하루종일 놀 수 있는 합정 맛집 BEST5
    식사부터 술까지! 하루종일 놀 수 있는 합정 맛집 BEST5
  • 죽부터 구이까지! 몸에 좋은 보양식, 전복 맛집 BEST5
    죽부터 구이까지! 몸에 좋은 보양식, 전복 맛집 BEST5
  • 지금 달려가기 좋은 ‘무릉도원’, 계곡 맛집 BEST5
    지금 달려가기 좋은 ‘무릉도원’, 계곡 맛집 BEST5
  • 다채로운 재료! 뜨끈한 국물에 속까지 시원해지는 전골 맛집 BEST5
    다채로운 재료! 뜨끈한 국물에 속까지 시원해지는 전골 맛집 BEST5
  • 고기의 눅진한 맛으로 먹는 돼지찌개 맛집 BEST5
    고기의 눅진한 맛으로 먹는 돼지찌개 맛집 BEST5
  • “이제 곧 점심 먹을 시간!” 한국인의 대표 점심 메뉴 짜장면 맛집 BEST5
    “이제 곧 점심 먹을 시간!” 한국인의 대표 점심 메뉴 짜장면 맛집 BEST5
  • 아침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서울 아침식사 맛집 BEST5
    아침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서울 아침식사 맛집 BEST5

추천 뉴스

  • 1
    "현대차, 진짜로 만드네?" 제발 출시해달라 했더니, 5억짜리 신차 출시 예고

    핫클릭 

    N비전74-N74-수소전기-컨셉카-현대차
  • 2
    "카니발 한정판?" 아빠들 드림카 레벨로 싹 바뀐 '하이 리무진' 나왔다!

    핫클릭 

    노블클라쎄-카니발-하이리무진-L4-한정판
  • 3
    "설마 진짜 급발진?" 국내 최초 재연시험 결과 심상치 않다

    핫클릭 

    급발진-강릉-교통사고-사고재연-급발진사고
  • 4
    "이걸로 보험사기 해결 가능??" 6월부터 본격 시작되는 보험 사기 피해자 구제 방법!!

    쉬운뉴스 

    보험 계약중 예시 이미지-freepik
  • 5
    SUV 인기 탓?? 올 9월부터 SUV 차주들에게만 주차요금 3배 인상한다!!

    핫클릭 

지금 뜨는 뉴스

  • 1
    아스팔트 vs 콘크리트, 운전하다 만나는 도로들! 어떤 차이가 있길래?

    쉬운뉴스 

  • 2
    올 10월부터 상습 음주운전자, 250만원 짜리 ‘이것’ 자비로 의무 설치!!

    쉬운뉴스 

  • 3
    "어쩐지 퇴근 엄청 빠르더라" 6월 10일부터 직장인들, 더 편해진다!

    쉬운뉴스 

  • 4
    "현대차도 못 버티네" 제조사들 몸 사리게 만든 '이것'의 정체

    공감칼럼 

  • 5
    "오너들 열받을 만 하네" 전기차 당장 팔아버린다는 '이 상황'

    핫클릭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