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집 앞 마당에서 야생 곰에게 습격 받은 55세 여성.. “살아남은 것은 기적이었다” 생생한 당시 상황 전해

강지안 에디터 조회수  

미국 펜실베니아 주의 한 여성이 개를 밖으로 내보내는 도중 곰에게 공격당했다는 소식이 화제이다. 그녀는 화요일 밤 자신의 뒷마당에서 일어난 이 사건에서 살아남은 것이 “기적”이라고 말했다.

해당 사건의 주인공인 55세의 리 앤 갈란테(Lee Ann Galante)는 피츠버그의 알레게니 일반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나는 계속 생각했습니다. ‘이게 일어나고 있는 걸 믿을 수 없다. 이게 일어나고 있을 수가 없다.’ 나는 곰에게 공격당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이게 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죽을 예정이었어요.”라고 인터뷰에서 당시 감정을 떠올렸다.

해당 사건이 발생하기 이전에, 갈란테는 그녀가 살고 있는 버틀러 타운쉽의 이웃들이 그들의 집 카메라에 어미 곰과 새끼곰 몇마리가 포착되었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또한, 그 동물들이 그녀의 집에 들어갔다는 것을 알려주었지만, 그녀는 곰들이 포착된 지 이미 수 주일이 지났기에 방심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지난 화요일, 갈란테는 검은 색의 곰을 매우 가까이에서 마주쳤다고 한다.

그녀는 그녀의 반려견 “스모키”와 함께 집에 혼자 있었고, 스모키가 소란을 피우는 소리를 듣고 밖으로 나섰을 때 이웃의 나무에서 세 마리의 큰 곰 새끼들의 실루엣을 보았다고 말했다. 갈란테는 당시 상황을 회상하며. “어둠 속에서 큰 곰이 울타리를 뛰어넘는 것을 보았고, 그곳에 스모키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외치기 시작했습니다. ‘스모키, 스모키.”라고 말했다.

그녀는 곰이 그녀를 향해 돌진하고 그녀를 얼굴이 땅으로 향하게 몇몇 콘크리트 위에 넘어뜨렸다고 말했다. “그녀는 내 머리 뒤를 너무 세게 물어서 내가 두피가 벗겨질 줄 알았습니다,”라고 말하며, 갈란테는 곰이 그녀와 그녀의 개 모두를 번갈아 공격했다고 전했다. 곰은 스모키에게 다시 가까이 다가가기 전에 갈란테에게 돌진하고 그녀를 땅에 넘어뜨려 그녀의 왼팔을 물었다.

갈란테와 스모키는 뒷마당을 통해 집 안으로 들어올 수 있었고, 그녀는 부상을 입은 채 기어가서 911에 전화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버틀러 메모리얼 병원에 즉시 입원하였고 머리 뒤에 수십 개의 스테이플을 찝고, 이 밖에도 코 골절, 입 안에 상처, 팔에 찔린 상처, 그리고 온몸에 긁힌 상처와 찰과상 등을 입게 되었다.

Lee Ann Galante.

사건 발생 후 해당 지역으로 출동한 경찰은 어미 곰과 그녀의 세 새끼들을 주변의 나무에서 발견했다고 말했다. 어미 곰은 계속해서 공격적인 행동을 보였다고 경찰은 전했으며, 이로 인해 펜실베니아 게임위원회가 그녀를 안락사시키기로 결정했고 발표했다. 위원회는 또한 새끼들은 마취시켰다고 말했고, 그들은 인적이 드문 알려지지 않은 장소에서 방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갈란테는 그녀의 반려견인 포메라니안 스모키가 다행히 등에 긁힌 상처만 가지고 있어 탈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는 계속해서 그녀를 산란시켰습니다. 그가 심각하게 다치지 않았다는 것에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스모키가 다치지 않은 것에 안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uthor-img
강지안 에디터
content@capress.kr

댓글0

300

댓글0

[이슈] 랭킹 뉴스

  • BMW 3시리즈 에어백 결함 리콜
    "BMW 오너들 초비상!!" 3시리즈 39만대, 미국 대량 리콜
  • 현대-2025아반떼
    “천만원대부터 시작!!” 현대, 더 개선된 국민차 ‘2025 아반떼’ 출시해
  • 현대-캐스퍼일렉트릭-티저이미지
     현대의 전기차 캐즘 돌파구?? ‘캐스퍼 일렉트릭’ 티저 이미지로 기대감 증폭!!
  • 주유소-유가인상-유류세인하
    “기름값 또 올랐다!!” 오르는 유가에 유류세 인하 조치 연장한 정부??
  • 맥라렌-브루노세나-아일톤세나
    맥라렌, 브루노 세나와 함께 1993년 아일톤 세나 우승 레이스 재현
  • 푸조 토탈에너지팀 르망 24시 출격
    푸조, 르망 24시서 통산 4번째 우승 도전… 극한의 내구성 시험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끝까지 하는 자가 이긴다” 이경규, 중대 발표 포기하지 않을 거다
    “끝까지 하는 자가 이긴다” 이경규, 중대 발표 포기하지 않을 거다
  • 인도 최초의 전기 SUV 쿠페 ‘타타 커브’ 공개
    인도 최초의 전기 SUV 쿠페 ‘타타 커브’ 공개
  • “짝퉁이 진짜 잡는다?!” 핸드폰 만들다 하이퍼카를…
    “짝퉁이 진짜 잡는다?!” 핸드폰 만들다 하이퍼카를…
  • [여행+꿀팁] “나만 몰랐어?” 다시 기지개 켠 해외여행…알고가면 돈 되는 정보
    [여행+꿀팁] “나만 몰랐어?” 다시 기지개 켠 해외여행…알고가면 돈 되는 정보
  • 전망 다 가리는 캠핑카 이제 그만…덴마크가 내놓은 특단의 조치
    전망 다 가리는 캠핑카 이제 그만…덴마크가 내놓은 특단의 조치
  •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도시로 꼽힌 이 곳 어디?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도시로 꼽힌 이 곳 어디?
  •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 회사 그만두더니 1년에 광고 400편 찍었다는 50대 박보검
    회사 그만두더니 1년에 광고 400편 찍었다는 50대 박보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끝까지 하는 자가 이긴다” 이경규, 중대 발표 포기하지 않을 거다
    “끝까지 하는 자가 이긴다” 이경규, 중대 발표 포기하지 않을 거다
  • 인도 최초의 전기 SUV 쿠페 ‘타타 커브’ 공개
    인도 최초의 전기 SUV 쿠페 ‘타타 커브’ 공개
  • “짝퉁이 진짜 잡는다?!” 핸드폰 만들다 하이퍼카를…
    “짝퉁이 진짜 잡는다?!” 핸드폰 만들다 하이퍼카를…
  • [여행+꿀팁] “나만 몰랐어?” 다시 기지개 켠 해외여행…알고가면 돈 되는 정보
    [여행+꿀팁] “나만 몰랐어?” 다시 기지개 켠 해외여행…알고가면 돈 되는 정보
  • 전망 다 가리는 캠핑카 이제 그만…덴마크가 내놓은 특단의 조치
    전망 다 가리는 캠핑카 이제 그만…덴마크가 내놓은 특단의 조치
  •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도시로 꼽힌 이 곳 어디?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도시로 꼽힌 이 곳 어디?
  •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 회사 그만두더니 1년에 광고 400편 찍었다는 50대 박보검
    회사 그만두더니 1년에 광고 400편 찍었다는 50대 박보검

추천 뉴스

  • 1
    "후려쳤네? 그래도 EV3" 국산차급 가격, 예비오너들 푸조 전기차 급고민

    공감칼럼 

    푸조-전기차-e208-e2008-EV3-기아-소형SUV-가성비
  • 2
    "SUV 예비오너들 초비상!" 현대차 줄줄이 스톱, 신차 출고 늦어질 위기!

    핫클릭 

    현대차-신차-SUV-모트라스-계열사-모듈화-생산라인-울산공장
  • 3
    "포르쉐, 현대차에 패배 수준" 타이칸 싹 털리자, 했던 말 취소 논란

    핫클릭 

    포르쉐-타이칸-전기차-신차-현대차-전동화-GM-벤츠-포드
  • 4
    "현대차 일본 침략 성공!" 전기차 밀리더니 결국 엎드렸다

    공감칼럼 

    전기버스-현대차-일렉시티타운-일본-유네스코
  • 5
    "정부, 갑질에 오열!" 현대차, 자칫 싹 뒤집어 쓸 위기!

    핫클릭 

    교통사고-급발진-국토부-안전운전-현대차

지금 뜨는 뉴스

  • 1
    "운전자들 경악!" 한국 고속도로 단속카메라 도배, 황당한 이유

    공감칼럼 

  • 2
    "기름 줄줄 샌다" 여름철 에어컨 사용, 연비 올리는 최적의 선택은?

    공감칼럼 

  • 3
    "운전자들 강제 예절주입" 찍히면 대놓고 공개처형, 역대급 효과 '경악!'

    공감칼럼 

  • 4
    “하, 엔진 털렸네..” 제조사들이 기를 쓰고 무료 점검 해주는 이유

    공감칼럼 

  • 5
    손가락 논란 르노, 가성비로 승부보나? 2000만원대 SUV 출시해 화제

    핫클릭 

공유하기

0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