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홀로 겨울산속 고립된 남성, 구조대원들까지 위험하게 만든 사고 저질렀다

강지안 에디터 조회수  

뉴햄프셔 주의 워싱턴 산 서쪽 경사면에서 한 명의 등산객이 구조되었다.
이 구조 작업은 90마일의 바람, 어둠, 그리고 화씨 -52도로 떨어진 체감온도 속에서 12시간 이상이 걸렸다.

뉴햄프셔 주는 발표한 성명에서, 포츠머스 출신의 22세 등산객이 등산을 위한 준비가 충분하지 않았으며, 산에서의 혹독한 겨울 조건에 대비한 적절한 장비를 갖추지 않았다고 밝혔다. 바람이 매우 강하고 체감온도가 화씨 -52도에 달하자 다른 그룹들이 돌아서는 가운데, 이 등산객은 토요일 정오쯤 협곡에 미끄러져 다치기까지 혼자서 계속 산행을 이어나갔다고 한다.

A view of Mount Washington, standing at an elevation of 6,288.2 ft, in the Presidential Range of the White Mountains in New Hampshire on June 12, 2020.

이 등산객은 그의 상황을 911에 알리고 당국에 그의 좌표를 공유했지만, 수신 상태가 좋지 않아 구조대원은 등산객의 위치에 대한 정보를 거의 알 수 없었다고 한다. 
Five feet of rime ice on the summit sign at the Mount Washington Observatory.

구조 작업

구조팀에 연락이 닿은 후, 구조팀은 등산객을 구하기 위해 위치를 고려할 때 기어철도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앞에 눈 제설기를 장착한 뒤, 기어철도를 통해 이동 후 웨스트 사이드의 트레일 교차점까지 그들은 도착할 수 있었다. 또한, 그들은 눈으로 뒤덮힌 경로를 정리하고 GPS 위치로 가기 시작하며 등산객에게 다시 연락을 취했다.

하지만, 구조대가 준비를 마치는 동안, 등산객은 다시 911에 전화하여 그의 위치를 옮겼다. 그는 워싱턴 산 정상 아래의 구름 속 호수 오두막 비상대피소에 있다고 전했다. 이후, 두번째로 출동한 구조팀이 그가 이동한 쪽으로 이동해 등산객을 구할 수 있었다.

구조대가 그를 발견했을 때, 그는 저체온증으로 고통스러워했으며, 여러 겹의 옷과 등산화가 다 얼어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그 등산객은 체온을 정상적으로 높이는 데 약 3시간 이상이 걸렸고, 구조대의 구조로 의료진들에게 도착할 수 있었다. 의료진들은 저체온증과 동상 치료를 시작했다.

의료팀은 등산객이 병원으로 이송되어야 한다고 권했지만, 등산객은 추가 치료를 거부하고 구급차 치료에서 퇴원하겠다는 서명을 했다. 그는 오후 11시 38분에 그의 차로 돌아갔다.

‘위험한 선택’

이 등산객이 “위험한 선택”을 연속으로 했기 때문에, 그로 인해 자신의 생명뿐 아니라 그를 구조하기 위해 목숨을 건 구조자들의 생명까지 위험에 빠뜨렸다고 구조대원들은 말했다. 그들은 그가 광범위한 응급 대응이 없었다면 “의심할 여지 없이” 죽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등산객은) 이 모든 불량한 선택을 한 후 구조를 요청했고, 그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11명의 다른 사람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는 상황에 놓았습니다.”라고 구조대는 말했다. 또한, “아무리 구조대원이 열정적으로 구조 작업을 이어나간다고 하여도, 경험이 부족한 등산객들이 위험하게 혼자 계속 등산을 이어나가려 한다면 어쩔 수가 없습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추운 날씨로 유명한 워싱턴 산

6,288피트 이상의 높이로, 워싱턴 산은 미국 북동부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1934년에 워싱턴 산 정상의 관측소에서 기록한 가장 높은 풍속의 전 세계 기록에서 가장 높은 풍속으로 기록되어 있다.

워싱턴 산은 “세계에서 가장 나쁜 날씨의 고향”으로 불리며, 등산을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가장 위험한 조건이기도하다. 이 산을 등산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고 어려운 일이라고 경고했다. 워싱턴 주는 등산객들에게 지도와 나침반, 물, 음식, 여분의 옷, 대피소, 손전등과 헤드램프, 호루라기, 칼, 구급 상자, 성냥, 라이터, 그리고 스토브 없이는 출발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uthor-img
강지안 에디터
content@capress.kr

댓글0

300

댓글0

[이슈] 랭킹 뉴스

  • BMW 3시리즈 에어백 결함 리콜
    "BMW 오너들 초비상!!" 3시리즈 39만대, 미국 대량 리콜
  • 현대-2025아반떼
    “천만원대부터 시작!!” 현대, 더 개선된 국민차 ‘2025 아반떼’ 출시해
  • 현대-캐스퍼일렉트릭-티저이미지
     현대의 전기차 캐즘 돌파구?? ‘캐스퍼 일렉트릭’ 티저 이미지로 기대감 증폭!!
  • 주유소-유가인상-유류세인하
    “기름값 또 올랐다!!” 오르는 유가에 유류세 인하 조치 연장한 정부??
  • 맥라렌-브루노세나-아일톤세나
    맥라렌, 브루노 세나와 함께 1993년 아일톤 세나 우승 레이스 재현
  • 푸조 토탈에너지팀 르망 24시 출격
    푸조, 르망 24시서 통산 4번째 우승 도전… 극한의 내구성 시험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여장 파일럿→ 현대사 실존인물→ 가수 데뷔, 조정석의 무한 변신
    여장 파일럿→ 현대사 실존인물→ 가수 데뷔, 조정석의 무한 변신
  •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 같은 회사 남자 선배와 열애설 났던 남자 아이돌
    같은 회사 남자 선배와 열애설 났던 남자 아이돌
  • [여행+꿀팁] “나만 몰랐어?” 다시 기지개 켠 해외여행…알고가면 돈 되는 정보
    [여행+꿀팁] “나만 몰랐어?” 다시 기지개 켠 해외여행…알고가면 돈 되는 정보
  • 전망 다 가리는 캠핑카 이제 그만…덴마크가 내놓은 특단의 조치
    전망 다 가리는 캠핑카 이제 그만…덴마크가 내놓은 특단의 조치
  •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도시로 꼽힌 이 곳 어디?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도시로 꼽힌 이 곳 어디?
  • 이혼만 세번… 운명 바꾸려고 관상 성형 했다는 전설의 책받침 여신
    이혼만 세번… 운명 바꾸려고 관상 성형 했다는 전설의 책받침 여신
  •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여장 파일럿→ 현대사 실존인물→ 가수 데뷔, 조정석의 무한 변신
    여장 파일럿→ 현대사 실존인물→ 가수 데뷔, 조정석의 무한 변신
  •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 같은 회사 남자 선배와 열애설 났던 남자 아이돌
    같은 회사 남자 선배와 열애설 났던 남자 아이돌
  • [여행+꿀팁] “나만 몰랐어?” 다시 기지개 켠 해외여행…알고가면 돈 되는 정보
    [여행+꿀팁] “나만 몰랐어?” 다시 기지개 켠 해외여행…알고가면 돈 되는 정보
  • 전망 다 가리는 캠핑카 이제 그만…덴마크가 내놓은 특단의 조치
    전망 다 가리는 캠핑카 이제 그만…덴마크가 내놓은 특단의 조치
  •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도시로 꼽힌 이 곳 어디?
    세계에서 가장 친절한 도시로 꼽힌 이 곳 어디?
  • 이혼만 세번… 운명 바꾸려고 관상 성형 했다는 전설의 책받침 여신
    이혼만 세번… 운명 바꾸려고 관상 성형 했다는 전설의 책받침 여신
  •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봉준호 영화에서 통역사 맡았던 5개국어 가능한 능력자 배우

추천 뉴스

  • 1
    "후려쳤네? 그래도 EV3" 국산차급 가격, 예비오너들 푸조 전기차 급고민

    공감칼럼 

    푸조-전기차-e208-e2008-EV3-기아-소형SUV-가성비
  • 2
    "SUV 예비오너들 초비상!" 현대차 줄줄이 스톱, 신차 출고 늦어질 위기!

    핫클릭 

    현대차-신차-SUV-모트라스-계열사-모듈화-생산라인-울산공장
  • 3
    "포르쉐, 현대차에 패배 수준" 타이칸 싹 털리자, 했던 말 취소 논란

    핫클릭 

    포르쉐-타이칸-전기차-신차-현대차-전동화-GM-벤츠-포드
  • 4
    "현대차 일본 침략 성공!" 전기차 밀리더니 결국 엎드렸다

    공감칼럼 

    전기버스-현대차-일렉시티타운-일본-유네스코
  • 5
    "정부, 갑질에 오열!" 현대차, 자칫 싹 뒤집어 쓸 위기!

    핫클릭 

    교통사고-급발진-국토부-안전운전-현대차

지금 뜨는 뉴스

  • 1
    "운전자들 경악!" 한국 고속도로 단속카메라 도배, 황당한 이유

    공감칼럼 

  • 2
    "기름 줄줄 샌다" 여름철 에어컨 사용, 연비 올리는 최적의 선택은?

    공감칼럼 

  • 3
    "운전자들 강제 예절주입" 찍히면 대놓고 공개처형, 역대급 효과 '경악!'

    공감칼럼 

  • 4
    “하, 엔진 털렸네..” 제조사들이 기를 쓰고 무료 점검 해주는 이유

    공감칼럼 

  • 5
    손가락 논란 르노, 가성비로 승부보나? 2000만원대 SUV 출시해 화제

    핫클릭 

공유하기

0

adsupport@fastviewkorea.com